당사는 사용자의 만족도 증진을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이 웹사이트를 계속 탐색하면 당사의 쿠키 사용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읽어보기 쿠키

가을 낙엽으로 무엇을 만들까요?

나무가 화사한 가을 외투를 벗고 형형색색의 낙엽이 서서히 땅을 덮기 시작하면 ‘낙엽을 어떻게 하지? 그냥 놔둘까, 걷어내야 하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젖은 낙엽을 현관이나 포장 구역에 놔두면 미끄럽기 때문에 위험합니다. 이 때문에 통로에 있는 낙엽은 없애야 합니다.

젖은 잎에 반응하여 썩기 쉬운 연한 순이나 풀밭, 상록수, 잔디에 덮인 낙엽도 걷어내야 합니다. 빛이 부족하면 잔디밭이 갈색으로 변하여 보기 흉하게 됩니다.

하지만 낙엽이 마냥 불청객은 아닙니다. 나무나 덤불, 관목 아래와 정리가 끝난 화채밭은 최대 10cm까지 쌓여도 됩니다. 갈고리를 이용하여 낙엽을 화단으로 모아 바람에 날아가지 않고 흙을 약간 덮어 놓으면 부패 과정이 촉진됩니다. 이런 조치를 취하면 신선하고 풍부한 부식토를 신속하게 만들어 내년 봄에 화초가 화사하게 자라는 데 도움이 됩니다. 관목화목이나 과실수처럼 부패가 빠른 낙엽이 적합하며 흔히 퇴비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렇게 다량의 낙엽을 현명하게 이용하는 방법을 통해 낙엽과 나뭇가지의 영양소는 친환경 비료 역할을 합니다. 화초를 덮은 낙엽 피복은 화초의 온기를 유지하여 동사를 막아줍니다. 하지만 봄에는 화초가 신선한 산소와 햇볕을 충분히 접할 수 있게 남아 있는 낙엽을 모두 제거해야 합니다.

고슴도치의 보금자리를 만드는 것도 낙엽을 재활용하는 훌륭한 아이디어입니다. 이렇게 하면 일부 유럽 국가에서 멸종위기 동물로 이름을 올린 고슴도치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고슴도치는 꼼꼼한 정원 청소 작업으로 인해 사라지고 있는 보금자리를 만들고 쉼터를 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낙엽과 나뭇가지를 이용하여 작은 낙엽더미를 만드는 건 어떨까요? 활발한 야행성 동물인 고슴도치는 분명히 여러분에게 보답을 할 것입니다. 유충이나 지렁이, 거미, 달팽이는 정원의 작은 도우미가 제일 좋아하는 메뉴입니다. 따라서 고슴도치는 곤충과 벌레가 없는 정원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고슴도치는 채소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과일이나 채소밭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따라서 낙엽이 정원에서 없애야 하는 불편한 폐기물만은 아닙니다. 실은 정반대입니다. 적절한 정보와 요령만 있다면 부식토와 비료에 대한 지출을 크게 줄이고 고슴도치가 살 수 있는 아늑한 보금자리를 제공하여 동물 보호에도 앞장설 수 있습니다.

Comments